L'Étranger

p.35. 꿈과 목표.


사람의 뇌는 목표를 지니고 있을 때 활성화된다고 한다. 다른 사람이 정해 준 게 아니라 스스로 선택한 목표는 몸에 활력을 준다. 목표를 이루려는 사람은 웬만해서는 피곤한 줄도 모르고 감기 따위도 걸리지 않는다. 인생과 비즈니스에서 목표를 지니고 있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부쩍 높아지고 있는 요즘이다. 하지만 나는 그런 목소리에 위화감이 든다. 목표란 '마땅히 가져야 한다.'거나 '없는 것보다는 있는 게 낫다.'고 할 성질의 것이 아니며, '반드시 갖고 있어야 한다.'며 요란스럽게 계몽해야 하는 것도 아니다. 목표는 인생의 모든 국면에서 '전제'가 되는 것이어서 이에 대한 공감대(Consensus)가 마련된 사회라면 목표를 지니는 데 대해 이러쿵저러쿵 말이 필요 없기 때문이다.


목표는 있는게 없는 것보다는 나은 그런 것이 아니라, 물이나 공기와 마찬가지로 없으면 살아갈 수 없는 필수적인 것이다. 목표가 없다면 사람은 구체적으로 어떻게 노려해야 할지 알지 못한다. 모든 일에서 우선순위도 매길 수 없다. 또 당연한 말이지만 목표는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것이 아니며 다른 누군가가 정해 줄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스스로 세우지 않으면 아무 의미가 없다.


목표와 어감은 비슷하지만 전혀 개념이 다른 말이 '꿈'이다. '꿈을 꿔라', '꿈을 이어가라', '꿈을 잊지마라', '꿈을 향하여' 따위의 구호를 언론이 쏟아내고 있다. 하지만 이런 현상이야말로 일본이 국가적인 희망과 목표를 잃어버렸다는 증거가 아니겠는가. 뭔가 구체적인 것을 지향하는 사람이 그것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건 꿈이 아니라 현실이다. 꿈이라는 말이 이처럼 요란스럽게 쓰이는 현실은 우리 사회에서 개인마다 목표를 갖는 게 인생의 대전제라는 공감대가 사라졌기 떄문일 것이다.


꿈은 싫증난다고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즐겨야 하는 것이라고 공공연하게 말한다. 하지만 목표는 그런게 아니다. 목표는 실천으로 달성해야만 하는 것이지 입으로 하는 게 아니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는 사람은 다른 사람에게 자기 목표를 설명할 시간도 없다. 아직 달성하지 못한 목표를 타인에게 발설하면 그것을 이루려는 의지만 '흩뜨려' 약화시킬 뿐이다.


목표는 마음 깊은 곳에 봉인封印해 두어야 한다. 목표를 갖는다는 건 곧 걱정을 끌어아는 것이다.


`18년 계획이 많이 어그러졌지만, 그래도 습관을 잘 지켜서 가보자!

'방향 >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사발령으로 떠나며, 무라카미 류의 무취미의 권유.  (1) 2018.01.29
160901 단상  (0) 2016.09.02
160831 단상  (3) 2016.08.31
160830 단상  (4) 2016.08.30

댓글 1

160901 단상

방향/단상2016.09.02 00:49

어제 밤에 사생팬인 모기가 따라다녀서 새벽 5시까지 잠에 못들다가

에프킬라를 대접해드렸다.


늦게 일어나 아무것도 하기 싫어 빈둥대다가,

이러다간 아무것도 안하고 하루가 가겠다 싶어서 집 근처 엔젤로 도망쳤다.


카페에 앉아 롤드컵 결정전보고 나니 배가 너무 고파서 

드림위버를 공부할 수가 없었다.


집에 허겁지겁 밥먹으러 와서 밥먹으며 옹달샘이 나오는 라스를 보며 딩굴다가

다시 오늘 뭐했는지 적기 위해서 노트북을 켰다.


커피 한잔,

롤드컵 선발전 2R, 4set Live로 감상

양팀 전력분석 및 상대전적 엑셀로 정리


오버워치 파워리그 기다리다 안하는 이유 발견하고선 포스팅

라스 1편

밥 두 끼


노트북 어댑터 집에 두고와서 과감하게 카페에 노트북 두고 집에 다녀오기


머야이거;;

'방향 >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사발령으로 떠나며, 무라카미 류의 무취미의 권유.  (1) 2018.01.29
160901 단상  (0) 2016.09.02
160831 단상  (3) 2016.08.31
160830 단상  (4) 2016.08.30

댓글 0

160831 단상

방향/단상2016.08.31 20:09

블로그를 꾸준히 하기 위해 준비된 컨텐츠를 준비해서 올리는 중!

오랜만에 무언가에 집중할 거리가 생겼다는 것에 즐겁다. 시간상으로 가장 빨리 다녀온 여행인 오키나와에 대한 정보를 포스팅하려고 한다.


개인적으로 오키나와 여행 자체도 재미있었지만, 떠나기 전 예약을 할 때도 재미있었던 것 같다.


오키나와의 경우 예약을 할 때 홈페이지 예약이 아니라 유선 예약을 해야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국제전화 어플을 통해 연락을 하여 예매를 진행해야했다. 그런 과정을 통해 정말로 내가 외국으로 떠나는구나는 느낌이 들었다. 얼굴도 모르는 외국인과 통화한다는 점이 여행에 떠나 낯선 것을 만나는, 그런 설램을 주었달까..


하지만 그만큼 어렵기도 하였다. 일본어를 하나도 모르는 나에게 구글링을 통해서 해당 사이트를 찾기가 어려웠고, 내가 원하는 정보까지 얻기는 더더욱 어려웠다. 같은 사이트를 10번은 넘게 들어가며 겨우 정보를 찾을 수 있었다.


그래서 다녀온 곳에 한정하여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포스팅하려고 한다.


다음으로는 블로그를 좀 이쁘게 꾸미고 싶어서 여러가지 스킨을 적용해보았는데 이쁘지만 내 블로그에 어울리지 않는다. 

그래서 일단 유투브에 업로드 된 무료 드림위버 강좌를 들으려고 한다.


HTML이 뭔지..아무것도 모르니까 손을 댈 수가 없다. 


조금씩 배워바야지! 


아맞따

오늘 2016년 롤드컵 대표 선발전, 2라운드 하는지 알고 엄청 기다렸는데 내일이었다. ㅎㅎㅎㅎㅎㅎㅎ

아프리카가 이기면 좋겠당. 

'방향 >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사발령으로 떠나며, 무라카미 류의 무취미의 권유.  (1) 2018.01.29
160901 단상  (0) 2016.09.02
160831 단상  (3) 2016.08.31
160830 단상  (4) 2016.08.30

Comment +3

160830 단상

방향/단상2016.08.30 21:09

블로그를 개설한지 61개월이 흘렀다. 

군대를 가기 전, Monotraveler 준영이형의 추천으로 블로그를 시작하였다. 


당시에 재미있게 본 소설 제목을 따라 방랑자라는 뜻을 가진 에뜨랑제를 필명으로 하였고, 구름따라나그네라고 나름 운치있게 번역해보았다.(전혀 다른 의미이지만)

주제는 뭘로할까 고민하다가 한 가지로 국한하지 않고 사색, 독서, 철학, 여행, 자전거, 고전, 소설, 수필, 산문 등이라는 잡탕으로 정하였다. 지금 주제를 돌이켜보면 독서와 여행, 자전거 3가지 주제만 글을 쓰고 있는 것 같다.

그리고 앞으로는 음악도 포스팅하는 한 가지 주제로 담고 싶다. 


군대에 있을 때 가장 열심히 포스팅을 하였다. 거기서 읽은 책 200여권권. 매주 1~2권씩 읽으며 책을 읽은 뒤 손으로 독후감을 쓰고 그 독후감을 포스팅하였다. 


군대에 있을 떄 제일 하고 싶었던 포스팅은 매일 사진 10장씩 찍어서 사진 일기를 남기는 것이었다. 

전역하고 후임에게 중고 DSLR을 싸게 구매하여 포스팅할 준비를 하였지만 예비군 3년차인 나는 3년간 단 한번도 사진일기 포스팅을 올린적이 없다.

이상하게도 일상은 빛나지 않는 것 같아 포스팅할 만큼 아름다운 순간을 찾지 못한걸까...


포스팅을 매일 매일 하는 날에는 방문자가 늘지 않는 것에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

글이 200개가 넘게 쌓이고, 개설한지 61개월이 지난 요즘은, 포스팅 없이도 200명 전후로 찾아오신다. 새로운 글 없는 이 곳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하다.



요즘은 무언가 한 가지에 집중하지 못한다. 아쉽게도.

오늘은 XXX의 승무원이란 노래가 너무 충격적이여서 포스팅하렸으나 집중이 되지 않아서 못하였다.

7월에 다녀온 자전거 4대강 일주, 일본 오키나와. 그리고 8월 지리산 종주까지 많은 일들이 있었으나 포스팅하지 않고있다. 

미루지말고 내일부터 차근히 해야지...그리고 하반기 공채도.


내가 하는 일에 자부심을 가지고 싶다. 

'방향 >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사발령으로 떠나며, 무라카미 류의 무취미의 권유.  (1) 2018.01.29
160901 단상  (0) 2016.09.02
160831 단상  (3) 2016.08.31
160830 단상  (4) 2016.08.30

Comment +4